기사제목 남해화학-삼성물산-한국남부발전, MOU 체결
보내는분 이메일
받는분 이메일

남해화학-삼성물산-한국남부발전, MOU 체결

수소 캐리어 도입 및 활용…탄소중립 정책부응
기사입력 2021.10.24 14:52
댓글 0
  •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12-남해화학-삼성물산MOU.jpg

 

농협 경제지주 계열사인 남해화학(대표이사 하형수)은 최근 삼성물산·한국남부발전과 수소 캐리어(암모니아) 도입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.

 

수소 캐리어(hydrogen carrier)는 수소를 효율적으로 운반하기 위해 수소를 다른 물질에 저장하는 기술로 수소 캐리어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는 암모니아(NH3)는 질소(N)와 수소(H)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화합물로, 수소에 비해 액화가 용이하고 기존 암모니아 수송/보관/유통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어서 대용량 저장 및 장거리 운송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장점이 있다.

 

이번 협약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 및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여 수소 및 혼소 발전 실증을 위한 수소 캐리어로서 청정 암모니아를 도입하고, 청정수소 공급망 개발에 협력하기 위해 체결하였다. 이에 따라 남해화학은 수소 캐리어(암모니아) 저장탱크 및 공급 인프라를 제공하고 공급망 구축에 따른 안전규정과 기술검증, 제안을 통해 인프라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다. 또 삼성물산과 한국남부발전은 각각 사업모델 개발과 선진기술 도입, 수소 캐리어 사업실증 및 해외수소 도입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하였다.

 

그동안 남해화학은 삼성물산과 비료제품 수출 등 트레이딩 사업으로 40여년간의 파트너십을 유지해왔으며, 이를 바탕으로 지난 6월에는 국내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양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해 수소사업 분야로 협업분야를 확대하였다. 또한 이번 남부발전과 3자간 업무협약으로 더욱 다양한 사업모델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예정이다.

 

하형수 남해화학 대표이사는 “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탄소중립 및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”며 “앞으로도 남해화학은 신사업 발굴 및 친환경 기업 전환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”고 전했다.

<저작권자ⓒ농림축산신문 & nongnews.kr 무단전재-재배포금지. >
이름
비밀번호
자동등록방지
73820
 
 
 
 
회사소개 | 광고안내 | 제휴·광고문의 | 기사제보 | 정기구독신청 | 다이렉트결제 | 고객센터 | 저작권정책 | 회원약관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| RSStop